이더리움, 캐스퍼 초판본 출시

이더리움이 새롭게 도입하려는 지분증명(Proof of Stake) 합의 알고리즘의 구체적인 작동 방식을 뜻하는 캐스퍼(Casper)의 새로운 버전이 발표됐다. 이제 이더리움 커뮤니티 내부에서  캐스퍼의 비전과 내용, 방식 등을 놓고 다양한 의견에 관해 논의가 있을 것 같다. 

캐스퍼 FFG(Friendly Finality Gadget)의 개발자 대니 라이언은 지난 8일 깃허브에 캐스퍼 0.1.0 버전을 공개하며 “이제 우리는 고객과 외부 감사 기술자들이 계약 내용과 변화를 더 쉽게 추적할 수 있도록 새 버전이 나올 때마다 업데이트가 가능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FFG는 캐스퍼가 발표한 시리즈중 초판본이다.

이제 이더리움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은 캐스퍼를 활용해 직접 코딩을 해보고 소프트웨어를 테스트를 용이하게 할 수있다. 그후 피드백이 오가고 토론이 이루어지면 자연히 프로토콜 전체를 바꾸는데 효율적으로 작동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비탈릭 부테린은 지난주 토론토에서 컨퍼런스에서 캐스퍼 업그레이드에 관해 “비교적 짧은 시간 안에 이더리움 안에서 일어난 반가운 변화”라고 말했다.

캐스퍼 FFG는 이더리움 소프트웨어 코드를 바꿔 기존 작업증명(Proof of Work) 방식과 새로운 지분증명 방식을 혼합한다. 지분증명 방식에서 이들은 이더리움 일부를 보증금으로 걸고 정당한 거래를 보증하며, 블록체인 내에서 악의의 거래를 한다고 인정할 경우 이더리움를 잃을 위험을 갖게된다. 

캐스퍼는 우선 첫 단계에서는 기존의 작업증명 방식을 완전히 폐기하는 대신 중요한 거래를 승인하는 데 당분간 활용하며, 여기에 지분증명 방식을 섞어서 사용할 계획이다. 전체 네트워크가 소화할 수 있는 검증할 수있는 노드에도 한계가 있기 때문에 우선 거래를 검증하는 데 최소 이더리움 보증금은 1,500이더로 정해졌다. 

이더리움측은 최종적으로 작업증명 방식을 완전히 폐기하여 에너지 소모를 줄이고 지분증명 방식으로 대체하는 것이 목표이다. 또한 현재의 1,500이더리움의 최소 보증금도 낮추어 가게 된다. 하지만 최종적인 목표의 완성 시기에 대해서는 아직 언급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