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세계 제도권 금융시장에 진입 초읽기

세계 금융의 심장, 미국의 월스트리트가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을 인정하기 시작하는 분위기다. 8일 뉴욕타임스(NYT)는 “시장에 태어난지 10년이 된 암호화폐 시장이 월가의 핵심기관으로부터 선택을 받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세계 최대 증권거래소인 미국의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모회사인 인터컨티넨털 익스체인지(ICE)가 비트코인 거래소를 개설한다고 보도했다. 

또한 미국 나스닥을 운영하는 나스닥 OMX그룹도 비트코인 거래를 검토 중인것으로 알려졌다. 나스닥OMX그룹의 아데나 프리드만 최고경영자는 암호화폐 시장이 충분히 성숙하고 관련 규제가 정비된다면  “투자자들에게 공정한 투자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고, 나스닥도 당연히 암호화폐를 거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미 세계 최대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비트코인 선물 거래를 결정했고 이는 월가 대형은행 중에서 암호화폐 시장에 뛰어든 첫 사례다. 골드만삭스는 암호화폐 투자자 저스틴 슈미트를 영입하여 비트코인 선물 거래를 맡길것으로 알려졌다.

골드만삭스 이사는 “내부적으로 암호화폐 시장에 뛰어드는 것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인 사람이 많았다”면서 이번 결정에 많은 고민이 있었던 것을 암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