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버핏/게이츠의 암호화폐 회의론이 걱정되는 분들께

암호화폐 시장은 힘겨운 한 해를 보내고 있습니다. 코인마켓캡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시가총액 8,200억 달러를 기록한 이후, 4,300억 달러 수준으로 급락했습니다. 반면 다우존스 산업평균 지수와 S&P 500 지수는 비록 상당한 변동성을 보이고 있긴 하지만 여전히 연초 수준에서 움직이고 있습니다.

억만장자 듀엣 워런 버핏과 빌 게이츠는 지난 며칠 동안 암호화폐 시장에 대해 회의론을 펼쳐왔고, 게이츠는 할 수 있다면 비트코인에 매도하고 싶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또 한 편으로 이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는 1994년 당시 “앞으로 10년 동안은 인터넷이 상업적 잠재력이 별로 없다고 본다.”라고 주장한 적도 있습니다.

많은 매혹적이지 않은 암호 애호가들과 함께 많은 흔들림없는 암호화폐 애호가들은 오래전부터 암호화폐의 잠재력, 그리고 이를 둘러싼 무지를 인터넷 태동기에 비유해 왔습니다.

즉, 이들에게는 이제 막 골드 러시가 시작된 것일 뿐입니다. 그리고 맥칸은 최근 비트코인과 암호화폐 시장이 현재 원대한 발걸음 중 어디에 와 있는지 차트를 통해 보여줍니다.

“암호화폐와 인터넷의 성장을 비교해 보는데는 차트만큼 좋은 것도 없습니다. 그러면 앞으로 암호화폐 시장이 뻗어나갈 길이 얼마나 창창한 지 잘 알 수 있습니다.”


맥캔은 암호화폐가 인터넷의 성장과 비슷한 궤적을 따라갈 것이라고 할 때, 현재 인터넷의 1994년 수준에 있다고 말합니다.

위 차트에서 인터넷의 1991-1995년 시절을 확대해 2014-2017년의 암호화폐 시장과 와 비교해 보면 아주 비슷한 과정을 보이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초기 시절 인터넷 관련 업체들이 벤처 캐피털을 통해 조달한 자금 규모와 암호화폐 관련 업체들이 ICO를 통해 조달한 자금 규모를 비교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현재에도 암호화폐, 토큰 및 DApps 사용자의 수가 엄청나게 증가하고 있지만, 인터넷의 성장과 궤적을 비교해 보면, 1994년 수준에 불과합니다.”

“암호화폐를 새로운 자산 군으로 간주한다면, 굳이 인터넷과 비교할 필요는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암호화폐를 분산형 인터넷을 위한 애플리케이션 플랫폼으로 본다면, 사용자 및 DApps의 성장은 인터넷의 사용자 및 웹사이트 성장의 성장에 필적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