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증권 거래소 소유주, 고객이 비트 코인을 구매하도록 허용

미국의 월스트리트가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을 받아 들이기 시작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8일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현재도 찬반 의견이 있지만 월가의 대형 투자자들이 비트코인 사업에 눈을 돌리고 있가고 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업계의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ICE가 비트코인을 ‘스와프 거래’ 형태로 거래하는 플랫폼을 개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스와프 거래는 서로 다른 통화 또는 금리 표시의 채권, 채무를 일정 조건하에 교환하는 거래를 말한다. 외환시장에서는 일반적으로 환매매의 당사자가 현물환의 매매와 동시에 이를 대응하는 동액의 선물환의 매매를 실시하는 경우를 말한다. 비트코인 스와프 거래도 이와 마찬가지로 비트코인 현물과 비트코인 선물을 연계하는 형태이다. 

 

이같은 거래는 비트코인이 시장에서 점점더 큰 영향력을 넓혀 나간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스와프 거래는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의 규정을 엄격하게 적용받기 때문이다.

이러한 소식은 골드만삭스의 비트코인 선물 거래를 시작한다는 기사가 공개된 직후에 나왔으며, 이런 뉴스들은 실제 월스트리트의 두 거인인 골드만삭스와 ICE의 실제적 참여로 이어져 비트코인에 대한 대대적인 기관들의 참여를 암시하는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