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 이달부터 블록체인 제품 출시

세계에서 두번째로 큰 소프트웨어 회사인 오라클은 향후 두달 동안 블록체인 제품을 출시할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5월 7일 보도했다.

오늘 오라클 본사에서 토마스 쿠리안(Thomas Kurian) 제품개발 총괄 사장은 오라클이 이달에 서비스형 플랫폼 제품을 출시하고, 다음 달에는 분산형 원장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발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오라클은 하이퍼레저에서 은행 간 거래를 기록하기 위해 칠레은행과 협력하고 있다. 또한 오라클은 나이지리아 정부와 협력하고 있으며 이 정부는 관세와 수입 관세를 기록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하려고 한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오라클의 제품들은 의약품 공급 체인의 관리를 위해 제약 회사들에게도 판매될 것이라고 한다.

블록체인 기술은 최근 주요 산업에서 성공적인 도입을 보여 주었다. 4월 말에 스페인 BBVA 은행은 블록체인으로 대출을 한 최초의 글로벌 은행이 되었다. 은행에 따르면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하여 7500만 유로의 대출 프로세스를 처리하는데 필요한 시간을 하루에서 몇시간으로 단축시켰다고 한다.

4월 중순에  삼성전자는 전 세계 공급망을 관리하기 위해 블록체인을 사용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송광우 블록체인 부사장은 삼성 SDS가 비용을 최대 20%절감하기 위해 이 기술을 도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