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닷원, EOSIO Dawn 4.0 발표

블록닷원(Block.one) CTO(최고기술책임자)인 댄 라리머(Dan Larimer)는 DApp(분산앱)을 위한 EOSIO 플랫폼 아키텍처의 최신 버전인 EOSIO Dawn 4.0을 발표했다고 코인텔레그래프에서 보도했다.

5월 5일 라리머의 ‘미디엄포스트’에 따르면, 업데이트는 6월에 EOSIO 1.0의 정식 출시를 준비하기 위한 많은 변화를 포함하고 있다고 한다.

블록닷원은 현재 산업용 애플리케이션을 위해 설계된 분산형 운영 체제인 EOSIO에서 작업 중인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발행업체다. 코인마켓캡(Coinmarketcap)의 데이터에 따르면, EOSIO 플랫폼에 자금을 지원하고 있는 ERC20 토큰인 EOS는 현재 모든 암호화폐시장에서 5번째로 큰 암호화폐다.

4월 6일 Dawn 3.0이 출시된 지 한달 만에, Dawn 4.0 업데이트는 많은 새로운 기능과 지침을 포함하고 있다. 이는 주로 블록을 만드는 블록체인 간의 통신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런 통신은 대규모 사용자 기반의 블록체인 확장에 필수적이다.

라리머에 따르면, Dawn 4.0의 블록체인 간의 통신은 서로 다른 블록체인에서 실행되는 애플리케이션에 독립적인 하드웨어에서 실행되는 독립적 메모리 영역에서 실행되는 다중 체인을 통해 사용되지 않는 램(RAM)을 취득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그리고 Dawn 4.0에서 현재 시간의 정의를 ‘헤드 블록(Head block)’에서 ‘현재 블록 시간’으로 변경하여 문제가 발생했을 때 더욱 정확하게 스마트 컨트랙트의 작동 시간을 파악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블록닷원은 많은 애플리케이션이 이런 블록체인 간의 통신이 전체 비용을 절감하고 더 빨리 확장할 수 있기 때문에 다중 체인블록 접근 방식의 확장을 선호할 것이라고 예측한다.

Dawn 4.0은 수요와 공급이 가격을 결정하도록 함으로써 사용자들이 사용하지 않는 램을 나눠주도록 권장한다. EOSIO는 램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에 시스템에서 램이 부족해지기 전에 자동으로 가격은 크게 상승한다. 블록닷원은 블록체인 간의 통신 외에도 EOSIO 소프트웨어의 정리와 안정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현재 이 프로젝트가 진행 중인 깃허브(Github)에 따르면, 이 소프트웨어와 관련하여 현재 987개의 문제는 해결되었으며 508개의 미해결 문제가 있다고 한다. 하지만, EOSIO는 지난 한달 동안 깃허브에서 가장 활발한 C++프로젝트 중 8번째로 비트코인에 이어 6위를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