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금감원장, 한국의 암호화폐 방향 바꾸나?

윤석현 서울대학교 경영대학 객원교수가 신임 금융 감독원장에 내정됐다. 이와 관련해 암호화폐 투자업계는 “환영한다”는 반응이다. 지난 1월 윤석현 내정자는 금융행정혁신위원회에서 암호화폐 거래소 폐쇄 등 극단적 조치보다는 규제 대상을 명확히 하고 블록체인 기술 발전에는 힘을 쏟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암호화폐를 도박판이라고 규정했던 최흥식 전 금융감독원장과 비교해볼때 암호화폐에 우호적인 인사라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윤 내정자는 지난 1월 한 미디어와의 인터뷰에서 “거래소 폐쇄는 답은 아니라고 본다. 결과론적으로 긁어 부스럼처럼 됐다”며 “거래는 잘 유도해 활성화하는 것이 맞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윤 내정자의 개혁주의적인 성향을 감안할 때, 규제의 방점이 시장 퇴출보다는 시장 안정화에 찍힐 것이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전망이다. 한국의 암호화폐 정책이 방향을 바꿀지 지켜볼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