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 ICO 탈 쓴 증권공개 넘쳐난다

암호화폐공개(Initial Coin Offering, ICO) 다수가 사실상 증권공개에 해당한다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고위관계자가 주장했다. 명목만 암호화폐 출시를 이용할 뿐 기업자금을 조달하기 위한 사례가 많다는 것이다.

그는 “암화폐를 출시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회사자금을 조달하고 투기를 허용하기 위한 ICO가 너무 많다. 바로 이 점이 법률상 증권 정의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만 “SEC는 투자자를 보호하고 블록체인의 기술 촉진 두 축을 균형있게 발전 시키려 하고 있다”며 “블록체인 기술의 장래성을 무시하려는 의도는 아니며 건강하게 시장에 안착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