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암호화폐 판매세 19%로 인하

프랑스 주의회는 암호화폐 판매세를 전과 같은 방식으로 최대 45%에서 19% 균일세율로 낮췄다고 4월 26일 지역뉴스매체 르몽드에서 보도했다.

주의회는 세금 변경이 상업적 또는 비상업적 활동과 별개의 새로운 분류인 비트코인(BTC)에서 비롯되었다며 “비트코인의 판매는 유동자산의 자본취득 범주에 해당된다.”라고 말했다.

암호화폐 채굴 소득은 균일세율에서 제외되며 이것은 비상업적 이익으로 세금이 부과된다. 암호화폐 거래같은 전문 활동의 결과로서 소득은 산업 및 상업적 이익으로 세금이 부과된다. 르몽드는 암호화폐 세율을 바꾸려는 결정은 시민들이 2014년 7월 이후 시행된 암호화폐 거래 규정을 바꾸기 위해 올해 초 프랑스 최고 규제 기구에 호소한 이후에 이루어졌다고 전했다.

프랑스는 올해 암호화폐 법을 제정하기 위해 연초에 경제 장관은 규제를 검토하기 위해 암호화폐 전담 팀을 만들었고, 3월에 정부는 규제가 시행될 때까지 투자 회사들이 암호화폐 거래를 하는 것을 금지하겠다고 발표했다. 또한 3월에 프랑스의 금융시장 규제기관이 ICO 개발를 장려하기 위한 법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고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