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블록체인 활용한 자산 관리 및 지불 서비스 계획

SK텔레콤은 블록체인을 활용한 자산 관리 및 지불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을 밝혔다고 4월 24일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SK텔레콤 오세현 블록체인사업개발유닛장은 블록체인을 활용한 지불 서비스를 올해 안에 선보일 계획이며 모든 은행계좌나 신용카드, 마일리지 등의 금융과 비금융 자산과 암호화폐 등을 하나로 관리하여,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지불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세현 유닛장은 블록체인으로 거래의 대상과 참여자가 확장된 새로운 개념의 거래 플랫폼을 지향할 계획이며 블록체인은 사회 전반적으로 거래구조를 변화시키는 매개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의 새로운 기술 플랫폼인 ‘토큰 익스체인지 허브(Token Exchange Hub)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 기술 플랫폼은 기존이ㅡ 암화화폐거래소 기능에 신생기업이나 중소기업이 ICO를 통해 투자금을 마련할 경우 화폐발행을 돕고 거래가 투명하도록 돕니다.

SK텔레콤이 블록체인에 주목하는 이유는 블록체인 기술이 미래 자산 거래 방식을 크게 변화시킬 것으로 예견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부동산 및 귀금속 거래 시장에선 신뢰를 담보하는 중개인의 역할이 크지만, 블록체인을 활용하면 중개인을 거치지 않는 개인 거래가 활발해질 가능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