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형 거래소코인 개발계획 철회

한국 대형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자체 개발하려던 ‘빗썸코인’ 발행 계획을 중단하고 발행 작업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해외 ICO를 준비하던 싱가포르 IT 업체 인수도 철회하기로 했다.

빗썸은 거래소 자체 코인인 빗썸코인 발행 계획을 중단하다고 24일 밝혔다. 하지만 한국 내 투자자들을 상대로 빗썸코인을 빙자한 사기 행위가 잇따랐고 빗썸 측은 부작용에 따른 파장을 고려해 발행 작업을 중단하기로 했다.

빗썸의 한 관계자는 “현지에서 악의적 목적을 가진 이들이 국내 투자자들을 상대로 영업을 하는 행태가 포착돼 선제적인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빗썸의 자체 코인 개발중단은 국내 금융당국 묵시적 압박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은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가 자체 코인을 발행하고 ICO를 추진하려는 것에 대해 경고하기도 했다. 

빗썸의 자체 코인 개발발표로 시장이 반응한지 불과 하루 이틀만에 철회함으로써 시장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실망감도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 또 선불지급업자로서 전자금융업자 등록이 필수지만 암호화폐 거래소는 통신판매업자 지위를 잃고 현재 일반 법인 상태로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가상화폐 거래소를 전자금융업으로 포섭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한국의 암호화폐 및 ICO 관련 규제의 방향은 아직 한치 앞을 내다 볼 수 없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