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연방준비은행 차기 총재, 암호화폐는 화폐가 아니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의 차기 총재로 예상되는 존 윌리엄스(John Williams)가 암호화폐는 ‘화폐는 무엇이 되어야 하는가’에 대한 기본적인 시험을 통과하지 못한다고 4월 20일 CNBC가 보도했다.

현재 샌 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 총재인 존 윌리엄스는 금요일 연설에서 통화는 기본적으로 가치가 있는 것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양한 경제와 금융상태를 지원하기 위해서는 통화가 탄력적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윌리엄스는 암호화폐 커뮤니티의 불법 행위로 인한 우려를 다음과 같이 말했다.

“비트코인과 다른 암호화폐를 둘러싼 규제나 제도적 협의 중에서 무엇보다도 암호화폐는 사기, 자금세탁, 테러자금 지원 등의 많은 문제가 있다. 통화의 공급을 결정하거나 통화에 관한 아이디어는 실제로 정부와 중앙 은행의 역할이 크다. 내 생각에는 그것은 기술의 약속이다.”

그의 경력의 대부분을 중앙은행에서 보낸 윌리엄스는 자신이 암호화폐에 대해 매우 편향된 상태라고 거리낌 없이 인정했다. 윌리엄스는 현재 총재인 윌리엄 더들리(William Dudley)가 물러나는 6월에 뉴욕 연방준비은행을 이끌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연방 준비 제도에 있는 12개 지역 연방은행 사이에서, 뉴욕 연방준비은행은 각 지역의 연방 은행과 동등한 것으로 간주된다. 뉴욕 연방준비제도 이사회는 자산 기준으로 가장 크고 규모면에서는 가장 활발하다. 미국의 통화 정책은 워싱턴 DC에 있는 연방준비제도 이사회가 결정하지만, 뉴욕 연방준비제도 이사회에서 그 통화정책이 시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