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물류 네트워크 분야에 블록체인 도입

삼성전자가 광대한 전세계 제품 출하 네트웍을 관리하고 추적하기 위해 블록체인 플랫폼을 고려하고 있다.16일 블룸버그 보도에 따르면 송광우 삼성SDS상무는 삼성전자가 글로벌 운송 체계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체 운송비의 20%를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삼성전자의 블록체인 도입은 제조업에 미치는 영향력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SDS 고위 관계자는 “블록체인 기술은 제조업 공급 시스템에 큰 파장을 불러일을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2025년에는 블록체인 관련 산업이 1760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해운업계는 블록체인 기술이 관련 서류작성과 작업 시간을 줄여줄 것으로 예상한다.

국내 블록체인 한 전문가는 “블록체인 시스템은 기업이 제품 출시와 실제 출하에 생기는 시간지연을 줄이고 신흥시장에서 경쟁제품에 비해  발빠르게 대응하고 소비자 욕구를 신속히 채워줄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