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메인, 비트코인 채굴사업 미국에서 준비

중국의 거대 채굴 기업인 비트메인(Bitmain)은 워싱턴 주에 채굴시설을 건설하는데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가 있다.

왈라왈라카운티(WallaWalla County)의 경제 개발기관은 비트메인(Bitmain)이 그것의 새로운 지하 채굴 시설을 위한 토지 임대 및 구매 옵션을 만장 일치로 승인했다. 비트메인의의 자회사 앤트크리크(AntCreek)는 1년 후에 매입할 수 있는 옵션이 있는 10에이커를 임대할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아직도 계약을 완료하기 위한 조건에 동의해야 한다고 국내 신문사인 유니온 회보가 보도했다.

앞에서 보도한 바와 같이, 비트메인은 아직도 이 회사를 자회사로 공개적으로 인정하지 않았지만, 공개적으로 이용 가능한 회사 등록 정보에 앤트크리크(AntCreek) 경영자인 지한우(Jihan Wu) 회장이 등록되어 있다.

유니온 회보는, 이 회사의 제프 스턴에 따르면, 이 회사의 이사가 청문회 동안 두명의 서로 다른 CEO에 의해 운영되고 있는 블록체인 회사와 인공 지능 회사 모두에 대해 설명했다고 보도했다.

왈라왈라카운티(WallaWalla County) 주민들은 회사가 북미에서 가장 저렴한 전기 요금의 일부를 갖고 있는 지역 사회에서 방출하는 에너지의 양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유니온 회보에 따르면, 이것은 전기를 추출해 내어 물방울이 떨어지지 않는 주인을 위해 부를 창출해 낸다고 하네요,”라고 지역 주민인 롭 링컨이 말했다. 청문회에서 긴장감이 돌았고, 발언을 한 주민은 공개 발언 기간 중에 호위를 받으며 청문회에서 빠져 나왔다.

지하 채굴 업체들은 에너지 잉여금과 저렴한 가격대의 지역에 재빨리 몰려들었지만, 점차 지역 주민들의 반발에 부딪혀 가고 있다.

워싱턴 주의 다른 곳에서 관리들은 지역 사회의 전력망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하기 위해 새로운 지하 채굴 작업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메이슨 카운티 관계자는 워싱턴의 첼란 카운티와 마찬가지로 새로운 채굴 작업을 임시 동결했다.

마찬가지로 캐나다 퀘벡 정부는 최근 공익 기업인 하이드로-퀘백(Hydro-Quebec)에게 과도한 수요로 인해 서비스 신청에 대한 고려를 중단하라고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