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물물교환 플랫폼, 자체 암호화폐 런칭

캐나다 온라인 무역 및 물물교환 플랫폼 번즈 트레이드 존(Bunzs Trade Zone)은 그들 자신의 암호화폐(BTZ)를 런칭했다고 지역 신문 더 글로브 앤 메일(The Globe and Mail)이 4월 9일에 보도했다.

비츠(BTZ)는 이미 설립된 커뮤니티, 즉 자체 회원에게 출시하는 최초의 암화화폐라고 코인텔레크래프에서 보도했다.

번즈(Bunz)는 2013년 패션 디자이너 에밀리 비체(Emily Bitze)가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친구들과 교환하기 위한 개인 페이스북 그룹으로 출범했다.

이 커뮤니티는 빠르게 성장했고 페이스북과 토론토를 넘어서 빠르게 확장되었다.

번즈앱과 웹 사이트는 2016년에 출시되었다.

더 글로브 앤 메일은 플랫폼이 단순함과 통화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인해 빠르게 성장했다고 보고했다.

그러나 물물 교환 방식의 플랫폼에 통화가 없다는 것이 번즈에게 가장 큰 도전 과제이기도 하다.

통화를 교화하지 않으며 명백한 소득 발생이 없다.

프로젝트 블로그에 따르면 각 번즈 사용자는 상품과 서비스로 교환하거나 회원 간에 교환 할 수 있는 1,000 비츠를 받게된다.

처음 1000 비츠는 커피 3잔 정도의 가치가 될 것이다.

비츠는 4월 9일부터 플랫폼의 200,000명의 사용자들에게 제공될 것입니다.

CEO 인 샤샤 모챠헤디(Sascha Mojtahedi)는 회사가 수익 모델을 설계했지만 그것이 무엇인지, 언제 도입될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모챠헤디는 비츠의 출시는 플랫폼에 더 많은 사용자를 끌어 들이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네트워크에 수동적으로 참여하여 얻은 암호화폐를 사람들에게 보상 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런 다음 동료 및 판매자와 함께 사용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이것은 사람들이 생각지도 못했던 새로운 모델을 만들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합니다.”

올해 초 일본의 전자 상거래 거대 기업인 라쿠텐(Rakuten)은 자사 암호화폐를 출시할 계획을 발표했다.

CEO이자 설립자인 히로시 미키타니(Hiroshi Mikitani)는 이것은 국경 없는 통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