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다저스 마이너리그 출신 선수, 선수들을 위한 암호화폐 헤지 펀드 출시

CCN에 따르면 LA다저스 마이너리그 출신의 선수가 운동선수들을 위한 암호화폐 베히 펀드를 출시 했다고 전했다.

베이비 붐 세대, 그리고 남자들이여 움직여라.

암호화폐 헤지 펀드의 대표인 타일러 애드키슨(Tyler Adkison)는 암호화폐는 앞으로 천년은 갈 미래의 물결이라고 말한다.

22살의 타일러는 최근에 선수들에게만 초점을 맞춘 암호화폐 헤지 펀드를 시작하기 위해 LA 다저스를 2군 선수로 은퇴했다. 암호화폐 시장의 불안정성 때문에 주변 사람들의 회의적인 시각에도 불구하고, 타일러는 그의 삶의 새로운 장에 대해 고무되 있었다.

“암호화폐의 이러한 움직임은 천년에 걸쳐 움직일 수 있는 움직임입니다. 개발자들은 모두 밀레니엄 세대이거나, 훨씬 젊은 세대이다. 그들은 모두 기술에 정통하다. 이 미지의 세계를 만들고 운영하는 사람들은 바로 우리들이다.”라고 타이러는 말했다.

전직 야구 유망주가 프로 스포츠를 포기하고 암호화폐 분야로 뛰어든 것이 이상하게 들릴지 모르지만, 타일러는 그가 비트코인에 매료된 테크호릭(Tech-Holic)이라고 말했다.

타일러는 암호화폐 헤지 펀드 블록체라캐피탈(Block Terra Capital, LLC)를 만들었다. 우리의 고객들은 레드삭스 등 30명의 스타들이다

입소문 덕분에 타일러는 이미 투자자와 프로야구 또는 축구 선수인 30명의 고객을 확보했다. 그의 첫번째 고객은 29살의 보스턴 레드 삭스 투수인 조 켈리였다.

이더리움 공동 창업자인 비탈릭 부테린(Vitalek Buterin)을 예로 들어 보겠습니다. 24세에, 부테린의 순자산은 4억달러에 달한 것으로 보고되었다. rmsmss 이제 막 시작했다.

콜럼비아 대학의 크리스 카스티글리오네 조교수는, 암호화폐와 같은 불안정한 산업과 관련된 위험을 감수하기에는 더 젊은 세대가 적합하다고 말했다.

“암호화폐 시장은 성장과 위험 둘 다 공존하는 곳이기 때문에 백만장자들에게 매력적인 시장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카스티글리오네(Castiglione) 교수는 포브스지에 말했다. “40세 이상의 사람들은 직업과 가족과 함께 안주하려는 경향이 있고, 빠르게 성장하지만 불안정한 분야에는 적합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지난 20년 동안에 창업을 했던 도전적인 창업자들의 경우도 마찬가지 였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