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하러 일본으로 향하는 카카오

국내 IT 기업 카카오가 블록체인에 지대한 관심을 표시했다. 카카오는 지난달 27일 블록체인 생태계를 구축해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카카오 3.0시대’ 전략을 발표했다. 그런데 블록체인 사업의 거점을 일본으로 택했다. 카카오는 연내 아시아 대표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한다며 한국이 아닌 일본에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를 설립했다.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 중 하나로 꼽히는 ‘블록체인’은 다양한 분야와 연동해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전 세계가 주시하고 있는 미래지향 핵심 기술이다.

카카오가 메신저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만큼 기존 사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 상당한 시너지 효과가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카카오는 올해 자체 플랫폼을 개발 및 블록체인 기술 개발ㆍ투자를 통해 주도권을 확보한다는 구체적인 목표를 세워, 다양한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기존 카카오 서비스에 관련 기술을 접목하여 신규 서비스도 내 놓겠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