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암호화폐는 금융상품이나 화폐가 아니다”

지난 19일 열린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최흥식 금감원장은 “암호화폐는 금융상품이나 화폐가 아니다, 오히려 피해자 구체책을 마련하면 (투기가) 더 촉발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원장은 “우리 정부는 가상화폐를 금융상품이나 화폐로 보지 않기 때문에 우리가 개입할 수 없고 투자자에게 조심하라고 경고만 할 뿐”이라며 “일본의 경우 가상화폐 거래소를 인정하자, 정부 공인을 얻었다고 보고 거래가 폭주하는데 우린 이런 ‘갬블링(도박판)’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메시지가 어떠냐에 따라서 시장에서 보는 사람은 굉장한 경고가 되는만큼 ‘구제책은 없다’”며 “핀테크와 가상화폐 거래는 확실히 구분해야 한다”고 말했다.